D'Orsay

1830년, 자유로운 영혼의 파리 예술 대학 감독인 알프레드 도르세(Alfred d'Orsay)와 그보다 12살 연상의 기혼자였던 시인이자 소설가인 마르게리트 블레싱턴(Marguerite Blessington)의 로맨스로 최초의 오르세 향수가 탄생했습니다. 모든 관례를 무시한 이들의 사랑을 나타내며 블루 리본으로 장식된 라벨 없는 유니섹스 향수입니다.
2015년, 아멜리 휴인(Amélie Huynh)은 하우스에 합류하여 유산과 원래의 사랑을 계속하기로 결정했습니다. 올리비아 자코베티(Olivia Giacobetti), 마크 벅스턴(Mark Buxton), 카린 슈발리에(Karine Chevallier), 베르트랑 뒤쇼푸르(Bertrand Duchaufour), 패니 발(Fanny Bal), 뱅성 리코르(Vincent Ricord)와 같은 독립 조향사들과 함께 작업하면서 그녀는 커플의 공모의 순간을 추적하는데, 각 향수는 도난당한 순간의 불가사의한 문구에서 이름을 따왔습니다. 향수 컬렉션 외에도 리필 가능한 캔들, 노마딕 후 페티쉬, 장인의 보석 공방에서 만든 토템이 있습니다.